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홍보센터

파나시아의 소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식

제목
[2020 바다의날] 코로나 이후 해양 4차산업·그린뉴딜 화두··· 친환경·물류혁신 ‘성패’
등록일
2020-06-02
조회수
428
파일

 

 

 

[2020 바다의날] 코로나 이후 해양 4차산업·그린뉴딜 화두··· 친환경·물류혁신 ‘성패’




IMO 규제 본격화, 친환경 선박 기대감 유효…강자 파나시아 선점 전망
시 추진 해양모빌리티 특구, 틈새 공략 가능…BPA, 디지털 혁신 가속도
해진공, 해양산업 혁신 금융 뒷받침…친환경 체질개선에 부산 역할 중요



많은 전문가들이 포스트코로나의 화두로 ‘언택트’라는 말로 대표되는 ‘4차산업과의 융합’ 및 ‘친환경’이라는 말로 대표되는 ‘그린뉴딜’ 등으로 제시하고 있다.

부산의 해양수산 분야도 마찬가지다. 4차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블록체인 스마트선박·항만 및 물류혁신에 나서는 기업 및 기관이 나오고 있다. 또 LNG선박이 일시적으로 주춤하지만 여전히 조선업계에서 친환경선박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 국제해사기구(IMO) 규제가 본격화 된만큼 코로나19 이후 해운업황에 따라 발주가 급격히 늘어날 수도 있다. 다만 최근에는 해운업황의 부진으로 신규선박수주 틈새시장을 노리는 움직임이 더 눈에 띈다.

아울러 이러한 움직임과 관련한 금융지원도 주목해볼만 하다.

◇ “친환경 연료전환 틈새 노린다”…파나시아·부산시 규제혁신특구 시동


그린뉴딜은 산업 전반의 체질이 ‘친환경’으로 개선되면서 새로운 시장이 형성, 부가가치 및 일자리가 창출되는 것을 말한다. 코로나19 전에도 전 세계가 불황의 일상화를 뜻하는 ‘뉴노멀’을 헤쳐 나가는 방안으로 이것이 제시되기도 했다.

해양부문에서는 IMO2020 규제로 지난해부터 친환경으로의 체질개선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IMO규제는 선박연료유의 황함유량 허용치를 3.5%에서 0.5%로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선박에는 황산화물 배출을 줄이는 장치를 설치하거나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을 새로 건조해야한다.

다만 차량의 연한이 10년인데 비해 선박에 연한은 20~30년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긴 만큼 해운업계에서는 친환경 연료를 중심으로 한 선박으로의 전환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19이후로 물동량 수요가 줄어들며 해운업계의 관망세가 길어져 기존 선박의 개량이나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운용할 수 있는 LPG선박의 수요가 일정 예상된다.

부산에서는 파나시아가 이같은 친환경 연료로의 전환 시기의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파나시아의 주력제품은 선박매연 배출시 황산화물을 정화해 내보내는 장치인 스크러버와 선박평형수 오염처리 장치 등이다. 이 주력제품들은 최근 강화되는 추세의 환경관련 선박규제와 맞물리면서 파나시아의 퀀텀 점프를 이끌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다트(DART)에 최근 공시된 바에 따르면 지난해 파나시아는 매출 3285억여원, 영업이익 715억여원, 당기순이익 647억여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매출 572억여원 대비 5.7배, 영업익 1억3886만여원 대비 514배, 당기순익 4억1638만원 대비 155.6배 가량 증가한 것이다.

한 때 LNG선의 비중이 급격히 늘어나게 되면 임시방편에 해당하는 스크러버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지만 코로나19 등 악재가 지속되면서 한동안 파나시아에 대한 수혜는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연말에 열린 파나시아 창립 3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수태 파나시아 대표는 “파나시아 2025년까지 1조원 기업으로 도약시킬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친 바도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내년을 목표로 상장도 추진하고 있다. 호실적이 유지된다면 최근 기업공개 시장에서 소재·부품·장비 회사가 흥행카드로 꼽히는 만큼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부산시가 최근 추진하고 있는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의 사업내용에 LPG추진 중소형선박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어 친환경 선박으로의 에너지전환 틈새시장에서 먹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에 대한 여부도 주목된다.

부산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LPG선박에 대한 기준이 없어 시장선점이 가능한데다 2029년까지 미국의 셰일가스 LPG수출이 늘어나고 관련 인프라도 충분해 단기간 내 상용화가 가능한 만큼 시장성 및 경제효과도 충분한 것으로 분석된다.